사회 >

박원순 "교회 33% 오프라인 예배…온라인이나 자제 부탁"

박원순 서울시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온라인 브리핑을 하고 있는 모습. ./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온라인 브리핑을 하고 있는 모습. ./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서울=뉴스1) 이진호 기자,이헌일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이 16일 "종교계가 방역에 동참해주고 있다"면서 "여전히 오프라인으로 예배하는 교회는 자제나 온라인 예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이날 서울시청에서 온라인으로 진행된 코로나19 브리핑에서 이 같이 밝혔다.

그는 "여전히 33%의 교회가 오프라인으로 예배하고 있다"며 "직장에서 확진자가 교회 예배를 갔다가 감염시키는 사례가 계속 나오고 있다. 당분간 온라인으로 전환하거나 자제해줄 것을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