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한국바스프 ‘코로나19’ 성금 4천만원 전달

(왼쪽부터)한국바스프 경영 지원 부문 사장 마크 뷜텔 허츠(Mark Bueltel-Herz), 대한적십자사 박경서 총재, 한국바스프 김영률 대표이사가 성금 전달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바스프 제공)© 뉴스1
(왼쪽부터)한국바스프 경영 지원 부문 사장 마크 뷜텔 허츠(Mark Bueltel-Herz), 대한적십자사 박경서 총재, 한국바스프 김영률 대표이사가 성금 전달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바스프 제공)© 뉴스1

(서울=뉴스1) 김동규 기자 = 글로벌 화학 기업 바스프의 국내 법인인 한국바스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성금을 전달했다.

한국바스프는 코로나19로 인한 피해가 가장 심각한 경북 및 대구 지역 지원을 위해 전사 차원에서 모금 활동을 진행해 총 4000만원을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대한적십자에 전달했다고 16일 밝혔다.


기부금은 경북 및 대구의 취약계층을 위한 마스크와 손세정제 등의 위생용품 구입을 위해 사용될 예정이다.

김영률 한국바스프 대표이사는 “현재 코로나19 여파로 힘들어하는 국민들에게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고자 전 임직원이 한마음으로 모금에 참여했다”며 “이번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바스프도 최선을 다해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마크 뷜텔 허츠(Mark Bueltel-Herz)한국바스프 경영 지원 부문 사장은 “코로나19에 맞서 최선을 다하는 국내 의료진의 노고에 감사드린다”며 “한국바스프 또한 임직원들의 안전을 위해 확산 방지에 있어 안전관리 시스템을 지속적으로 점검하는 등 하루빨리 코로나19 사태가 회복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