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조원진 “TK 특별재난지역 지정 미뤄 막대한 손해”

[대구=뉴시스]정창오 기자=조원진(대구 달서병) 자유공화당 공동대표. 2020.03.16. jco@newsis.com
[대구=뉴시스]정창오 기자=조원진(대구 달서병) 자유공화당 공동대표. 2020.03.16. jco@newsis.com

[대구=뉴시스] 정창오 기자 =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막대한 피해를 입고 있는 대구와 경북 일부 지역에 대해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했지만 자유공화당 조원진(대구 달서구병) 공동대표는 때늦은 지정이라고 비판했다.

조 공동대표는 16일 성명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이 20일째 특별재난지역 지정을 의도적으로 미뤄왔다”며 “빈껍데기 추가경정예산과 은근슬쩍 엿바꿔 먹으려는 꼼수”라고 지적했다.

그는 “더이상 문재인 정권이 마치 방관자처럼 행동해서는 안된다. 이제라도 독선적인 행동을 중단하고 전문가의 의견을 들어야 한다”며 “제발 국민을 힘들게 하지 말고 국민의 관점에서 국민이 득이 되는 정책을 시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조 공동대표는 “문재인 정권이 대구경북 특별재난지역 지정을 뜸들이기 하는 것은 제2의 중국인 입국금지 거부사태”라며 “문재인 정권의 무능으로 막대한 피해를 입고 있는 한국경제와 대구경제에 대해 반드시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자유공화당은 이날 대구경북의 특별재난지역 즉각 선포와 산업위기 대응 특별지역 지정, 서민금융 지원 확대, 전기료 등 제세공과금 감면, 사업소득세 감면을 골자로 한 4가지 필수정책을 발표했다.

먼저 문재인 대통령이 대구경북지역 특별재난지역 지정이 20여일이나 늦은 것에 대한 이유를 밝히고 공장이 멈춘 핵심 생산 거점을 산업위기대응 특별지역으로 지정하라고 촉구했다.

또한 금융지원 부문에서 서민금융 지원 부문을 획기적으로 늘리고, 전기료·수도료 등 제세·공과금을 면제, 사업소득세 감면을 통한 국민경제 리쇼어링 (reshoring)을 주장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co@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