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저·문화 >

강원랜드 임직원, 코로나19 성금 5240만원 기탁

관련종목▶

강원랜드 박은희 사회공헌팀장(오른쪽 첫번째) 등 모금에 참여한 강원랜드 임직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강원랜드 박은희 사회공헌팀장(오른쪽 첫번째) 등 모금에 참여한 강원랜드 임직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파이낸셜뉴스] 강원랜드는 16일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임·직원들이 자발적으로 마련한 성금 5240만 원을 강원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탁했다고 밝혔다.

이번 성금 모금은 강원랜드 임·직원이 한마음이 되어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웃들을 응원하고 위기극복에 함께 동참함으로써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고자 하는 취지에서 진행됐다.

지난 4일부터 13일까지 열흘 동안 진행된 성금 모금에는 휴장 중임에도 불구하고 많은 임·직원 참여해 총 5240만 원이 모금됐다. 이 금액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아동센터 및 장애인 시설에 긴급 구호 물품 지원에 쓰일 예정이며, 긴급 지원이 필요한 강원도, 대구·경북 지역에 최우선적으로 전달될 예정이다.

이번 임·직원 성금모금에 참여한 하이원스포츠팀 소속 유도 국가대표 곽동한 선수는 참여 취지를 묻는 질문에 “회사에서 좋은 취지로 하는 모금행사에 소속 선수로서 동참하는 것은 너무 당연한 일 이었다”고 답했다.


이어 곽선수는 “대회가 취소되는 등 저를 포함한 운동선수들은 불확실한 상황에서도 지금 할 수 있고 해야 할 일인 운동에 매진하고 있다”며 “코로나19로 힘든 시간을 보내고 계신 모든 분들이 희망을 놓지 말고 할 수 있는 일을 찾아서 이어나간다면 이 위기도 극복이 될 것이라 믿는다”고 말했다.

한편 강원랜드는 지난 5일, 코로나19가 급속히 퍼지고 있는 대구·경북지역의 감염병 확산방지와 자가격리자들의 안정적인 회복을 위해 쓰일 수 있도록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3억원의 성금을 기탁한 바 있다.

또 리조트 입점 임대업장을 대상으로 6개월간 임대료 30% 인하, 폐광지역 취약계층과 진폐단체 등에 마스크 2만7천장 및 손세정제 등 전달, 정선 고한과 태백 2개소에 방역도움센터 설치·운영 등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지원과 확산 방지를 위해 적극 나서고 있다.

yccho@fnnews.com 조용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