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미래한국당, 오후 선거인단 투표 거쳐 비례공천 30~40명 확정

30~40명 공천대상자 추려내 선거인단 투표로 인준할 듯
[서울=뉴시스]김명원 기자 = 공병호 미래한국당 공천관리위원장이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공천관리위원회에서 조훈련 사무총장 등 공관위원들과 공천신청자 면접을 하고 있다. 2020.03.15. kmx1105@newsis.com
[서울=뉴시스]김명원 기자 = 공병호 미래한국당 공천관리위원장이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공천관리위원회에서 조훈련 사무총장 등 공관위원들과 공천신청자 면접을 하고 있다. 2020.03.15. kmx1105@newsis.com
[서울=뉴시스] 박준호 기자 = 미래통합당의 비례대표 전담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은 16일 비례대표 후보자 공천 최종 명단을 확정, 발표한다.

미래한국당 공천관리위원회는 이날 오전 국회의원회관에서 비공개로 회의를 열어 기존 서류평가 및 면접심사 결과를 바탕으로 비례대표 후보 공천 대상 및 순번을 결정하기 위한 논의를 이어갔다.

공관위는 앞서 지난 12일부터 15까지 나흘에 걸쳐 비례대표 공천 신청자 총 531명에 대한 면접을 진행한 바 있다.

미래한국당 비례대표 공천 신청자 중에는 윤봉길 의사의 장손녀인 윤주경 전 독립기념관장을 비롯해 시각장애인 피아니스트 김예지씨, 최승재 소상공인연합회 회장, 아이돌그룹 '엑소(EXO)' 멤버 수호의 부친 김용하 순천향대 IT 금융경영학과 교수가 포함됐다.


또 '체육계 미투 1호'인 김은희 테니스 코치, 박근혜 전 대통령의 변호인인 유영하 변호사, 김재철 전 MBC 사장, 신동호 전 MBC 아나운서, 조수진 전 동아일보 논설위원, 김예령 전 경기방송 기자 등도 공천을 신청한 상태다.

공관위가 이날 비례대표 공천대상자를 추려내면 오후 4시 선거인단 투표로 인준을 거쳐 당 최고위원회에서 비례대표 공천 명단을 최종 의결할 계획이다.

공관위는 비례대표 후보자로 약 30~40명 정도 추려낼 것으로 보이며 당선 안정권은 15~20번 순번대가 될 전망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pjh@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