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

조희연 "상처 입은 선생님들께 죄송" 거듭 사과

시민청원 1만명 넘고 교총, 전교조 등 반발
추경 관련 온라인 브리핑에 앞서 거듭 사과

조희연 "상처 입은 선생님들께 죄송" 거듭 사과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1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시교육청에서 코로나19 관련 긴급 추경 편성 관련 온라인 브리핑을 통해 '학교에는 일 안해도 월급 받는 그룹이 있다'는 자신의 페이스북 댓글에 대해 사과했다. 뉴스1


[파이낸셜뉴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정규직 교직원을 '일 안해도 월급 받는 그룹'이라고 본인의 페이스북에 댓글을 단 것에 대해 "불필요한 논란을 만들어서 죄송하다"며 거듭 사과했다.

조 교육감은 16일, 서울시교육청 추가경정예산안을 설명하는 페이스북 온라인 브리핑에서 "코로나19로 학생 안전을 지키는 데 최선을 다해야 할 때 불필요한 논란을 만들어 거듭 죄송하다"며 "묵묵히 헌신과 희생을 다 하고 있는 선생님들이 상처를 받은 것에 대해 다시 한번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조 교육감은 "개학이 연기돼 방학 중 비근무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월급을 못받는다는 항의가 있었다"며 "개선할 부분을 설명하던 댓글 중 오해를 부를 표현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전날 조 교육감은 페이스북에서 개학을 추가 연기할 필요가 있는지 의견을 구하는 중 "'일 안해도 월급을 받는 그룹'과 '일 안하면 월급을 받지 못하는 그룹'이 있는데 후자에 대해선 개학이 추가로 연기될 경우 비상한 대책이 필요하다"는 댓글을 남겨 논란이 일었다.

자신의 발언이 논란이 되자 3시간 뒤인 오후 8시께 "문제가 될 수 있는 표현을 쓴 점, 진심으로 죄송하다"며 "개학 연기를 두고 여러 사안을 고민하다가 나온 불찰"이라고 사과했다.

그러나 반발은 쉬이 가라앉지 않았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 서울지부는 성명서를 통해 "교육감의 입에서 나올 말이라고 도저히 믿어지지 않는 발언"이라며 서울시교육청을 항의 방문할 예정이다.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도 이날 성명에서 "조 교육감이 전국 교원에게 씻지 못할 상처를 주고 공분을 일으켰다"며 공식 사과를 요구했다.

서울시교육청 시민청원 게시판에 전날 올라온 교육감의 해명을 요구하는 청원은 이날 정오 현재 1만2000여명의 동의를 얻었다. 교육청 시민청원이 30일 안에 1만명 이상의 동의를 얻으면 교육감이 직접 답변을 내놓아야 한다.

hoya0222@fnnews.com 김동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