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부산지역 다중이용시설 근무 신천지 신도 251명…검사 시작

신천지예수교증거장막 야고보 지파 집회소(부산시 제공) © 뉴스1
신천지예수교증거장막 야고보 지파 집회소(부산시 제공) © 뉴스1

(부산=뉴스1) 박기범 기자 = 부산에서 의료기관, 복지시설, 유치원 등 다중이용시설에서 근무 중인 신천지 신도가 251명으로 확인됐다. 부산시는 16일부터 이들을 대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시작해 감염 여부를 확인한다고 밝혔다.

이날 부산시에 따르면 전날 저녁 중앙안전대책본부로부터 다중이용시설 종사자 중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지 않은 신천지 신도와 교육생 251명의 명단을 중앙안전대책본부로부터 전달받았다.

의료시설 종사자 113명, 복지시설 근무자 8명, 유치원·어린이집 종사자 130명이다.

시는 이들의 명단을 시가 확보하고 있는 신천지 신도 및 교육생 명단과 대조한 결과 모두 시에서 신원을 확보한 신도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의 신원이 확인된 만큼 시는 이날부터 검체 채취를 시작했다.

시 관계자는 "신천지 신도와 교육생은 고위험자로 분류되기 때문에 검체 채취를 시작했다"며 "이들에 대한 검사를 서둘러 마무리하는 데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시는 앞서 요양병원 및 요양시설에 근무하는 신천지 신도 96명의 명단을 확보하고 이들에 대한 검사를 진행 중이다. 이가운데 89명은 음성판정을 받았으며 2명은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남은 5명은 현재 검사를 거부하고 있지만, 시는 이들에 대한 설득을 서둘러 마무리할 계획이다.

한편 부산에서 소재가 파악되지 않는 신천지 신도는 5명이다. 시는 경찰 등 유관기관과 협업을 통해 이들에 대한 조사를 진행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