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김현정 "평택형 재난기본소득, 후보들이 공동으로 요청하자"

김현정 예비후보
김현정 예비후보

[평택=뉴시스] 정숭환 기자 = 더불어민주당 평택 을 김현정 예비후보가 평택지역 국회의원 후보자들에게 ‘평택형 재난기본소득’ 도입의 적극 검토를 평택시에 공동 요청하자고 제안했다.

김 예비후보는 16일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게재한 "코로나19와 같은 국가재난상황에 대비하기 위한 재난기본소득 입법화 추진이 필요합니다"라는 글을 통해 이 같은 뜻을 밝혔다.

김 예비후보는 “이번 코로나19 확산 사태는 전 국가적 재난상황으로 특단의 경제조치가 필요할 때”라며 “그런 의미에서 전 국민에게 재난기본소득 100만원을 지급해야 한다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김경수 경남도지사의 의견에 전적으로 동감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전국 지자체 최초로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하기로 한 전주시의 결정을 환영한다는 뜻을 밝혔다.

김 예비후보는 “평택시도 전주시의 선제적인 움직임에 발맞춰 ‘재난기본소득’의 도입을 적극 검토할 필요가 있다”며 “평택 지역 국회의원에 출마한 후보들에게 ‘평택형 재난기본소득’ 도입에 대한 적극 검토를 평택시에 공동 요청하는 방안을 공개적으로 제안한다”고 했다.

한편 김 후보자는 재난기본소득 지급에 관한 평택시 차원의 검토가 이뤄질 수 있도록 지역사회의 의견을 모아나간다는 방침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newswith01@naver.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