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성윤모 "유례없는 비상시국..수출 낙관하기 어렵다"

성 장관, 국책연구원장들과 긴급 간담회 "코로나19 피해 실물경제 전반 확산"
"모든 정책수단 총동원..원유 수급 안정적 관리, 생산·수출 외부충격 최소화"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16일 정부세종청사에서 국책연구원장들과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실물경제 영향 및 대응 방안을 논의하는 긴급 간담회를 하고 있다. 산업부 제공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16일 정부세종청사에서 국책연구원장들과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실물경제 영향 및 대응 방안을 논의하는 긴급 간담회를 하고 있다. 산업부 제공

[파이낸셜뉴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16일 "현 경제상황은 유례없는 비상시국이다. 수출은 2월 플러스 전환에도 글로벌 수요 둔화로 낙관하기 힘들다"고 말했다.

성 장관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국책연구원장들과 긴급 간담회를 갖고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경제적 피해가 실물경제 전반으로 확산되고 지속 기간과 파급 영향에서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성 장관은 국책 연구원장들과 코로나19에 따른 실물경제 영향 및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성 장관은 "글로벌 수요 둔화, 유가 하락이 우리 경제와 수출에 부담이 될 수 있는 상황이다. 모든 정책수단을 총동원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성 장관은 "유가 하락으로 인한 산업별 영향을 면밀히 살피고 적기에 대응해야 한다. 원유 수급도 안정적으로 관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공급망의 교란 요인들도 철저히 점검하고 공급망 다변화, 국내생산 확대 등 외부충격으로 인한 생산과 수출차질을 최소화해야 한다는 점도 강조했다.

국책연구원장들은 적극적인 내수 진작, 친화적인 조세정책 등이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한국개발연구원(KDI)은 금융부문 시스템 리스크로 증폭될 가능성이 아직은 높지 않으나 글로벌 공급망 충격은 상당하다고 분석했다. 중소기업·자영업 등 도산 방지를 위한 유동성 공급과 함께 취약계층 소득 지원, 신산업 친화적인 조세정책 설계 등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은 코로나19는 경제활동을 전방위적으로 위축시키는 점에서 과거 위기사례와는 차원이 다르다고 진단했다.
G20을 활용한 국제정책 공조 등 국내외적인 불안요인 해소에 역량을 집중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산업연구원(KIET)은 V자형 회복을 목표로 적극적인 내수 진작을, 에너지경제연구원(KEEI)은
자동차 수요, 대형선박 발주 등 저유가에 따른 긍정적 파급효과 확대를 위한 정책적 노력을 제언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장지상 산업연구원장, 조용성 에너지경제연구원장, 정철 대외경제정책연구원장 직무대행, 강동수 한국개발연구원 부원장 등이 참석했다.

skjung@fnnews.com 정상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