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전북 신천지신도 8명 연락두절...명단 중대본에 넘긴다

1만3250명 중 유증상자 623명 조사 완료
고위험군 279명은 관리 지속
전북에 주소 둔 신천지 신도 8명이 연락두절이다. 사진=fn DB
전북에 주소 둔 신천지 신도 8명이 연락두절이다. 사진=fn DB


【파이낸셜뉴스 전주=김도우 기자】전북에 주소를 둔 신천지 교인 가운데 8명이 연락이 안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이들 명단을 넘긴다.

16일 전북도에 따르면 신천지교인들에 대한 일제 전수조사를 실시해 유증상자 623명을 확인했으나 8명이 전화 연락이나 소재 파악이 안 돼 정부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명단을 넘길 예정이라고 밝혔다
도는 전날 오후 6시까지 전체 신도를 전화 조사해 유증상자 623명을 확인했고 이 가운데 양성 1명(치료 후 퇴원), 음성 621명으로 판정됐고 1명은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전북도는 요양시설, 의료시설, 복지시설, 유치원 등에서 일했던 신천지 신도 279명을 고위험직업군으로 분류해 코로나19 검사를 하고 있다. 이들 중 189명은 음성을 받았고 13명이 검사진행중이다. 또 11명은 검사받을 예정이며, 66명은 퇴사한 상태다.

도는 이들을 2주 동안 능동감시하는 등 관리를 지속할 방침이다.

전북도는 이와 함께 중대본에서 제공한 명단에 포함된 남원의 신천지 부속시설 1곳을 이날 추가로 확인해 강제 폐쇄 조치하고 집회 금지 행정명령을 내렸다.

이로써 전북지역 신천지 폐쇄시설은 92곳으로 늘었다.

강승구 도민안전실장은 “종교시설, 콜센터, PC방, 노래방 같은 다중시설 이용자에 의한 지역 내 전파 가능성이 있다”며 “앞으로 2주 정도 다중시설 방문이나 예배를 포함한 각종 집회를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다.


964425@fnnews.com 김도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