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부산 시민단체 "코로나19 극복 위한 긴급재난자금 지원 등 필요"

부산지역 시민단체가 16일 부산시의 긴급 추가경정예산안을 두고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긴급 추경은 긍정적이지만, 보다 선제적이고 직접적인 지원과 대책이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사진은 부산시새마을부녀회 회원들이 코로나19예방을 위해 소외계층에 전달할 필터교체형 마스크 1만개를 제작하고 있는 모습. © News1 DB
부산지역 시민단체가 16일 부산시의 긴급 추가경정예산안을 두고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긴급 추경은 긍정적이지만, 보다 선제적이고 직접적인 지원과 대책이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사진은 부산시새마을부녀회 회원들이 코로나19예방을 위해 소외계층에 전달할 필터교체형 마스크 1만개를 제작하고 있는 모습. © News1 DB


(부산=뉴스1) 박채오 기자 = 부산지역 시민단체가 16일 부산시의 긴급 추가경정예산안을 두고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긴급 추경은 긍정적이지만, 보다 선제적이고 직접적인 지원과 대책이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부산경실련 등 11개 단체로 구성된 부산시민운동단체연대는 이날 입장문을 내고 "현재 코로나19로 인해 지역의 다수 시민들이 최악의 경제상황으로 내몰리고 있는 상황이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연대는 경제 위기 극복을 위한 방안을 제시했다. 우선 경남도, 서울시, 전북 전주시 등 사례를 언급하며 긴급재난자금을 확보해 시민들에게 직접 지원하는 방안을 요청했다.


또 만 0세에서 7세까지 한시적으로 1명당 10만원씩 지급하는 아동육아수당을 초·중·고 학생들까지 확대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문화예술인 지원, 소상공인에 대한 직접적인 재정지원, 민간소비 시장 활성화를 위한 재정지출 확대 등도 요구했다.

그러면서 "부산시는 비상시기에 어울리는 방법을 찾아야 할 것"이라며 "시의회, 지역 정치권과 협의해 구체적 방안을 강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