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울산대, 개교 50주년 기념식…"글로벌 선도 대학 될 것"

코로나19 여파로 최소 인원만 참석 자랑스러운 동문 6명 시상
[울산=뉴시스] 구미현 기자 = 오연천 울산대 총장이 16일 교내 행정본관 5층 강당에서 열린 개교 50주년 기념식에서 장기근속자, 올해의 교수상 수상자와 같이했다. 2020.03.16. (사진=울산대 제공)photo@newsis.com
[울산=뉴시스] 구미현 기자 = 오연천 울산대 총장이 16일 교내 행정본관 5층 강당에서 열린 개교 50주년 기념식에서 장기근속자, 올해의 교수상 수상자와 같이했다. 2020.03.16. (사진=울산대 제공)photo@newsis.com

[울산=뉴시스]구미현 기자 = 울산대학교는 16일 행정본관 5층 강당에서 개교 50주년 기념식 행사를 열었다.

울산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최소 인원이 참석한 가운데 기념식을 열고 글로벌 가치를 선도하는 대학으로 나아갈 것을 다짐했다.

오연천 총장은 이날 기념사에서 "울산대학교는 한국경제의 선각자이신 정주영 선생께서 뿌린 인재양성의 밀알이 50년 지나 결실을 이룬 자랑스러운 지적 공동체"라며 "대학 구성원 모두 오늘의 불확실성을 도전의 기회로 삼아 대학의 존재가치를 더욱 높여 나가자"고 역설했다.

이날 개교 50주년을 기념해 국가와 사회에 기여한 동문 6명을 '자랑스러운 동문'으로 선정해 시상했다.

박기출(건축 76학번) 싱가포르 PG홀딩스그룹 회장은 세계한인무역협회 18․19대 회장과 명예회장으로서 세계의 한국인들에게 세계 개척 마인드를 확산시킨 공로를 인정받았다.

송현섭(기계공학 70학번) ㈜다스 대표이사는 현대자동차 인도·전주공장장 등 경험으로 산업현장 노하우를 전수한 공로로, 진동철(기계공학 80학번) 예맥건설㈜ 대표이사는 꾸준한 기부활동과 지역사회 봉사 공로로 각각 수상했다.

이치윤(경영학 81학번) ㈜덕양 회장은 한국수소산업협회장으로서 수소경제 활성화에 기여한 공로로, 정희공(토목공학 83학번) ㈜KSC건설 대표이사는 신공법을 통해 주택건설문화 창조에 기여해 수상했다.

황춘홍(미생물학 89학번) ㈜다우진유전자연구소 대표이사는 유전자분야 국내 첫 여성CEO로서 유전자 기술로 미아방지 및 범죄예방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올해의 교수상은 교육 부문에 산업경영공학부 정기효 교수, 연구부문에 일본어일본학과 노성환·전기공학부 김성환·의예과 신동명 교수가 각각 수상했다.


울산대는 지난 1970년 공업입국 실현을 위한 인재양성을 목표로 개교했다. 1972년 국내 최초로 영국의 산학협동교육제도인 샌드위치 교육 시스템(Sandwich System)을 도입해 장·단기 산업체 현장학습 및 인턴십으로 우리 실정에 맞는 제도로 정착시켰다.

이에 따라 울산대는 지난해 ▲영국 THE(Times Higher Education)의 세계대학평가 국내 13위·세계 601위 ▲영국 QS(Quacquarelli Symonds)의 세계대학평가 국내 16위·세계 511위 ▲네덜란드 라이덴연구소의 세계대학연구력평가 국내 5위·세계 651위 등 글로벌 대학으로 자리매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gorgeouskoo@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