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황교안 "아내도 소독통 메고 봉사…정치인 아내 쉽지 않아"

"아내만을 사랑하고 헌신하듯 종로주민께도"
[서울=뉴시스]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 부부가 16일 방역 봉사활동을 하고 있다.(출처=황교안 대표 페이스북)
[서울=뉴시스]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 부부가 16일 방역 봉사활동을 하고 있다.(출처=황교안 대표 페이스북)

[서울=뉴시스] 이승주 기자 =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는 16일 "제 아내도 무거운 소독통을 등에 메고 방역 봉사활동을 한다"며 "정치인 아내로 산다는 건 쉬운 일이 아닌 것 같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아내에게 한 번도 말하지 않았지만 전 알고 있다"며 "아내는 제가 선택한 정치인의 삶을 존중하고 기꺼이 궂은 일도 자처해 묵묵히 저를 도와준다"며 고마움을 전했다.

황 대표는 "젊은 날 아내에게 당신만을 사랑하고 헌신하겠다고 약속했다"며 "지금 정치인으로서 국민과 종로 주민들께 고백한다. 주민들만 사랑하고 헌신하겠다고"라고 말했다.


그는 "제 고백이 거짓이 되지 않게 제 자신과 싸우겠다. 야무지게 실천하겠다. 지켜봐달라"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joo47@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