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진중권 "이해찬 대표께서 선도탈당해 비례정당 가시길"

"대표가 솔선수범해야…먼저 파견 가야 말에 설득력 생겨" 황희두, 류호정 '대리게임' 논란 지적에 "조국 대리 시험은?"
[서울=뉴시스] 장세영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윤호중 사무총장, 강창일(오른쪽 사진) 의원이 16일 서울 여의도 한 식당에서 오찬을 하고 식당을 나서고 있다. 2020.03.16. photothink@newsis.com
[서울=뉴시스] 장세영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윤호중 사무총장, 강창일(오른쪽 사진) 의원이 16일 서울 여의도 한 식당에서 오찬을 하고 식당을 나서고 있다. 2020.03.16. photothink@newsis.com

[서울=뉴시스] 윤해리 기자 = 진중권 전 동양대학교 교수는 16일 더불어민주당이 비례연합정당에 불출마를 선언한 현역의원 파견을 검토하고 있는 것을 두고 "이해찬 대표께서 선도적으로 탈당해서 비례정당으로 가시라"고 비꼬았다.

진 전 교수는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자발적으로 가는 의원들을 당에서 막을 수는 없다더니, 안 가겠다는 의원들 왜 대표가 나서서 설득하러 다니시나"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부터 불출마를 선언하거나 공천배제 또는 경선에서 탈락한 현역 의원들과 릴레이 오찬을 이어가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두고 현역 의원들을 비례연합정당에 보내 정당 투표 기호 순위를 높이는 '의원 꿔주기'를 제안하는 자리가 아니냐는 분석이 나왔다.

이와 관련해 진 전 교수는 "남을 설득하는 가장 좋은 방법은 스스로 모범을 보이는 것이다. 솔선수범, 자기가 먼저 파견을 가야 말에 설득력이 생긴다"고 강조했다.

그는 황희두 민주당 중앙선거대책위원회 위원장을 향해서도 "조국의 대리시험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냐. 꼭 답변을 듣고 넘어가야겠다"고 공개 저격했다.


앞서 황 위원장이 류호정 정의당 비례대표 후보자의 대리 게임 논란에 대해 "쉽게 비유하면 '대리시험'에 걸렸다고 보면 된다"며 비판한 것을 두고 이같이 말한 것이다.

진 전 교수는 "대리시험이 얼마나 나쁜 짓인지 민주당 사람들한테 알려주시라"며 "류 후보는 최소한 사과라도 했지. 누구처럼 원래 '오픈게임'이었다고 박박 우기지도 않았다. 그 짓을 하고도 사과도 안하는 조국과 그의 대리시험을 비호한 민주당을 향해서도 청년들의 공분을 마구 퍼부어달라"고 꼬집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bright@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