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문성혁 해수부 장관 자가격리…확진자와 밀접접촉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 /사진=뉴시스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 /사진=뉴시스

[파이낸셜뉴스]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이 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해 자가격리 중인 것으로 드러났다.

16일 해수부에 따르면 문성혁 장관은 앞서 실시한 코로나19 검사에서는 음성 판정을 받았지만, 최근 해수부 내 확진자와 밀접 접촉자로 분류돼 자가격리 조치가 결정됐다.

문 장관은 24일까지 24일까지 관사에서 원격근무를 할 예정이다.

문 장관은 10일 해수부 내 확진자와 밀접 접촉했고, 13일 보건당국이 이 같은 사실을 파악하고 접촉일로부터 2주간의 자가격리를 문 장관에게 통보했다.

문 장관은 통보를 받은 직후부터 관사에 머물며 전화 등으로 원격근무를 하고 있으며, 17일 국무회의를 비롯해 24일까지인 자가격리 기간 외부 일정에 참석하지 않기로 했다.

해수부에서는 이달 10일 첫 확진자가 발생한 것을 시작으로 환자 27명이 잇따라 발생했고, 292명이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beruf@fnnews.com 이진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