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뉴스9' 이찬원 "'미스터트롯' 결과, 아쉬움보다는 행복함이 커"

TV조선 '뉴스9' 캡처 © 뉴스1
TV조선 '뉴스9'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이찬원이 '미스터트롯' 대장정을 마친 소감을 밝혔다.

16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뉴스9'에서는 '미스터트롯' 진선미에 뽑힌 임영웅, 영탁, 이찬원이 출연해 눈길을 모았다.

이찬원은 앵커로부터 "어려서부터 신동이었는데 출연이 부담되진 않았냐"라는 질문을 받았다. 이찬원은 "사실 부담감은 거의 없었다. 마스터 예심 100인까지만 가도 영광이라고 생각했었다"고 말했다.

이어 "이 자리에 오른 것만 해도 만족하고 있다. 대학교를 다니다 왔기 때문에 부담감 없이 잘 즐겼다"고 덧붙였다.


"결과 발표에 아쉬움은 없었냐"라는 물음에 이찬원은 "아쉬움이 전혀 없었다고 하면 거짓말이지만, 아쉬움보다는 행복한 마음이 컸기 때문에 발표 후에도 웃을 수 있었다"고 털어놨다.

한편 최근 종영한 TV조선 트로트 오디션 프로그램 '미스터트롯'에서는 임영웅이 쟁쟁한 참가자들을 제치고 진에 올랐다. 임영웅에 이어 영탁이 선을, 이찬원이 미를 각각 차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