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여야, 대구·경북 지원 예산 놓고 추경안 협상 막판 진통

전해철 더불어민주당(왼쪽부터), 이종배 미래통합당, 김광수 민생당 예결위 간사가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코로나19 추경안과 관련한 회동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0.3.16/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전해철 더불어민주당(왼쪽부터), 이종배 미래통합당, 김광수 민생당 예결위 간사가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코로나19 추경안과 관련한 회동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0.3.16/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서울=뉴스1) 이호승 기자,한재준 기자 = 11조 7000억 원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의 증·감액 여부를 둘러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의 막판 협상이 진통을 겪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미래통합당, 민주통합의원모임 3당 간사는 16일 밤늦게까지 추경안 증·감액 문제를 논의했지만, 대구·경북 지원 예산의 증액 문제가 쟁점이 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통합당이 대구·경북 지원 예산의 대폭적인 증액을 요구하고, 정부가 이에 난색을 보이면서 추경안 논의는 진전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통합당 예결위 간사인 이종배 의원은 이날 협상 도중 기자들과 만나 "주로 대구·경북 지원 예산을 둘러싼 (정부와의) 간극이 커서 계속 논의해봐야 한다"며 "직접 지원뿐만 아니라 간접 지원 예산을 놓고도 의견이 엇갈리고 있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여기서 협의가 안 되면 (3당) 간사 간 연석회의 등 다른 방법도 고려해야 할 것 같다"고 했다.


이날 중 추경안의 예결위 처리 여부에 대해서는 "증액은 정부에서 동의하는 사업인 만큼 정부에서 과감하게 동의해주면 가능하다"며 "내일 원만하게 본회의에서 처리할 수 있지 않을까 희망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통합당은 11조 7000억 원의 추경 중 세입경정으로 편성된 2조 5000억 원, 고용지원사업 1조 6000억 원 등 4조 원 가량을 삭감해 마스크 일일생산량 확대, 음압병실 확충,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무료검사, 대구·경북 지원예산 등을 증액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반면 민주당은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사회적 피해가 막대한 만큼 6조 원 이상의 증액이 필요하다며 맞서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