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아베 "도쿄올림픽 예정대로…G7도 지지했다"


(서울=뉴스1) 박혜연 기자 =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주요 7개국(G7) 정상들이 2020년 도쿄올림픽과 패럴림픽을 예정대로 여는 데 찬성했다고 발표했다.

16일(현지시간) NHK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G7 화상 회의를 마치고 취재진에게 "도쿄올림픽을 완전한 형태로 개최하는 것에 대해 각국 정상들의 지지를 얻었다"고 밝혔다.

앞서 아베 총리는 오는 7월24일 개막하는 도쿄올림픽을 예정대로 열겠다는 의지를 여러 차례 피력했었지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12일 공개적으로 '도쿄올림픽을 1년 연기할 수도 있다'는 취지의 발언을 해 파장이 일었다.

아베 총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은 아주 힘겨운 상대지만 G7 회의에서 국제 사회가 일치 단결해 함께 싸우면 반드시 이길 수 있다는 데 인식이 일치했다"고 강조했다.

아베 총리는 또 "매우 어려운 사태를 수습하면서 전세계 사람들의 불안감을 가라앉히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치료제를 개발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G7과 전세계가 협력해 치료제 개발을 가속화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또 "세계 경제가 매우 큰 악영향을 받을 우려가 있어 G7이 필요한 만큼 충분한 재정 정책을 실행하는 등 백방으로 노력을 다하겠다는 메시지가 필요하다고 주장했고 각국 정상들의 동의를 얻었다"고 덧붙였다.

이날 미국과 일본, 영국, 프랑스, 독일, 캐나다, 이탈리아 등 7개국 정상은 한국시간으로 16일 11시부터 약 50분 간 화상회의를 열고 코로나19 대응을 논의했다.

아베 총리에 따르면 곧 G7 정상들의 공동 성명이 발표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