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울산시, 코로나19 대응 마스크 100만 개 공급

17일 시청 햇빛광장서 수입 덴탈마스크 전달식
[울산=뉴시스] 조현철 기자 = 울산시는 17일 오전 11시 시청 햇빛광장에서 송철호 울산시장과 사회복지 시설 대표 등 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수입 덴탈마스크 100만 개 전달식을 개최한다.

이 마스크는 아동 쉼터, 경로당, 장애인복지관 등 복지시설을 비롯한 기초생활 보장 수급자, 차상위계층 등 1010곳에 약 60만 개를 배부한다.


버스운송사업조합, 택시운송사업조합 등 대중교통 운송업체 4곳에 약 8만 개, 시립 노인 요양병원 대구·경북 환자 유입에 따른 성과보수로 온산·온양 주민에게 약 15만 개를 전달한다.

나머지 17만 개는 추가 수요조사 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감염증 사각지대에 있는 주민 등에 공급한다.

시 관계자는 "울산은 마스크 생산시설이 없어 그동안 물량 확보에 어려움이 많았다"며 "이번에 100만 개를 확보해 공급함으로써 코로나19 예방과 확진자 감소에 한몫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hc@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