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北 "몸 불편하면 코로나19 의심하게 돼"…심리 반응에도 관심

(평양 노동신문=뉴스1) =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7일 '신형 코로나비루스(바이러스) 감염증을 철저히 막자'는 제목의 특집 기사를 싣고 관련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은 황해남도 옹진군 미용실에서 방역작업을 벌이는 모습.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평양 노동신문=뉴스1) =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7일 '신형 코로나비루스(바이러스) 감염증을 철저히 막자'는 제목의 특집 기사를 싣고 관련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은 황해남도 옹진군 미용실에서 방역작업을 벌이는 모습.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서울=뉴스1) 이설 기자 = 북한은 1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심리적 반응과 대응 방법을 구체적으로 제시했다.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자 주민들의 '심리'까지 챙기며 단속하는 모습이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전염병을 대하는 심리적 반응과 심리조절 방법'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최근 어느 나라 출판물에 실린 상식"이라며 관련 내용을 소개했다.

신문은 심리적 현상으로 "안절부절못하며 계속 생각하고 인체의 각종 변화를 특별히 관심하며 몸이 불편한 것을 신형 코로나비루스(바이러스)와 연관시키고 자기가 병에 걸리지 않았는가 의심한다"라고 설명했다.

또 "심리적 압박으로 너무 예민해져서 크지 않은 일을 가지고 성을 내며 심지어 충격적으로 행동한다"면서 "격리 상태에 있는 일부 사람들은 아주 피곤해하고 활기가 없으며 주의력을 집중시키지 못하고 어떤 때는 잠들기도 힘들어한다"라고 부연했다.

반면 "'전파되려면 아직 멀었으며 위험한 것이 없다', '나는 저항력이 강하니 감염될 수 없다' 등의 그릇된 생각을 가진 일부 사람들은 맹목적인 낙관을 가지고 비루스 전파가 자기와는 관계없다고 여기면서 동무들과 가족들의 권고도 듣지 않고 방호하지 않는다"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신문은 이 같은 심리적 반응을 해소하기 위한 방법으로는 호흡법, 근육 풀어주기 방법 등을 제시했다.

신문은 '숨을 들이쉬고 멈추었다가 5초 동안 속셈하면서 고르롭게 내쉰다', '편안하게 눕거나 단정히 앉은 자세로 위로부터 아래로 진행한다' 등이 방법이라고 소개했다.

눈을 감거나 절반쯤 감고 두 손을 머리 뒤로 가져간 뒤 교차로 어깨를 치는 '나비채' 방법을 제시하기도 했다.
나비가 날개를 움직이는 것과 같다는 게 신문의 설명이다.

아울러 신문은 "상상력으로 부정적인 정서를 털어버리는 기술"이라면서 '금고기술'을 조명했다.

신문은 "원리는 의식적으로 마음속에 축적된 부정적 정서를 금고에 보관해 둔다는 것"이라며 "그리하여 부정적인 정서와 소극적인 태도에서 빨리 벗어난다"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