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레빅 엔터테인먼트, 중국 대형 제작사와 업무협약

크레빅 엔터테인먼트, 중국 대형 컨텐츠 제작사 '쟈핑픽처스'와 손잡고 글로벌 공략 나선다_이미지_2 왼쪽부터 크레빅 엔터테인먼트 성경호 대표, 쟈핑코리아 황희경 대표, 크레빅 엔터테인먼트 정재옥 대표 /사진=fnDB


[파이낸셜뉴스] 중견배우 박영규, 초신성의 성모 등이 소속된 크레빅 엔터테인먼트(대표 성경호, 정재옥)가 중국 컨텐츠 제작사인 항저우쟈핑픽처스유한공사(대표 우쟈핑)와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크레빅 엔터테인먼트에 띠르면 항저우쟈핑픽처스유한공사(이하 '쟈핑픽처스')는 중국 시청률 1위를 기록한 다수의 드라마 및 영화를 제작한 중국 5위권안의 대형 엔터테인먼트 기업이다.


2016년 한국에 설립된 쟈핑코리아(대표 황희경)는 임시정부수립 100주년 기념 MBC 드라마 '이몽' 합작 투자로 한중 컨텐츠 합작의 물고를 텄고 이후 한중간 드라마 공동제작, 한국 배우의 중국진출 매니지먼트, 공연기획 등 다양한 문화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또한 쟈핑픽처스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한중간 인도주의적인 협력의 일환으로 병상 시설 확충 및 의약품 구입을 위해 부산시에 1억원, 대구시에 1억 5천 만원 등 총 2억 5천 만원의 성금을 전달해 한중 우호의 가교역할에 나섰다.

이번 쟈핑픽처스와의 업무협약을 통해 크레빅 엔터테인먼트는 한중 합작 영화, 드라마의 기획·제작에 박차를 가할 방침이다.

jashin@fnnews.com 신진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