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

오휘, '데이쉴드 울트라 선블럭 UV 포스' 출시…"자외선 차단 효율↑"

오휘 데이쉴드 울트라선블럭 UV포스.© 뉴스1
오휘 데이쉴드 울트라선블럭 UV포스.© 뉴스1

(서울=뉴스1) 배지윤 기자 = LG생활건강이 자외선·초미세먼지·블루라이트·물·땀 등 일상 속 피부를 둘러싼 외부 요소들로부터 피부를 강력하게 보호하는 '오휘 데이쉴드 울트라 선블럭 UV 포스'(SPF50+/ PA++++)를 출시했다고 17일 밝혔다.

이 제품은 자외선을 만나면 자외선 차단 효율이 증가하는 'UV 포스™' 기술을 적용해 일상 속 자외선 차단은 물론 아웃도어의 강력한 자외선까지 효과적으로 방어하는 스마트한 선 케어 제품이다.

자외선을 받으면 강도에 따라 캡 색상이 진해지는 신규 용기를 적용해 제품이 피부에 효과적인 자외선 방어막을 형성해주는 것을 직관적으로 표현했다.


또한 초미세먼지·블루라이트 등 피부 건강을 위협하는 여러 외부 요소들로부터 피부를 건강하게 보호해준다. 물과 땀에도 자외선 차단력이 지속되는 지속내수성 테스트까지 완료해 바다 수영·등산 등 다양한 야외 활동에서도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다.

오휘 브랜드 담당자는 "이번 신제품은 투명한 제형으로 백탁 없이 어떤 피부 타입에도 매끈하게 밀착돼 자연스러운 피부 표현이 가능해 남녀노소 데일리 선케어 아이템으로 적합하다"며 "가볍고 부드럽게 바를 수 있고 바른 후에는 촉촉하게 산뜻함을 느낄 수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