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제주감귤연합회, “힘내라 부산” 한라봉 400상자 기탁

[부산=뉴시스] 허상천 기자 = 부산시는 제주특별자치도와 제주감귤연합회(회장 김성범)로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 현장에서 헌신하는 의료진 등을 위해 한라봉 400상자(800만원 상당)를 보내왔다고 17일 밝혔다.

또 39도시락(대표 이상민)에서는 도시락 100개를 대한적십자사를 통해 부산시로 전했다.

이 한라봉과 도시락 등 격려물품은 부산시 선별진료소 40여 곳에서 코로나19 사태로 땀흘리는 의료 인력 및 현장 자원봉사자들에게 전달할 계획이다.

‘39도시락’은 부산일자리르네상스프로젝트 내 ‘소셜 프랜차이즈 창업지원‘ 사업을 통해 성장한 기업이다. 지역 저소득층 아동들에게 무상으로 도시락을 제공하는 등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한 사업을 추진 중이며 이번 도시락 기부도 사회적 가치 실현의 일환으로 마련했다.

한편 지난 10일에는 ㈔아름다운 사람들(이사장 임무홍)에서 코로나19 최일선에서 있는 의료진들을 위해 1500만 원 상당의 방호복 500벌을 부산시로 기증했했다.
시는 이 방호복을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구시 의료진에 전달했다.

㈔아름다운 사람들은 초읍 어린이대공원입구 광장 노천 ‘나눔의 집’이라는 작은 팻말과 함께 결식 노인들을 위한 무료급식 봉사활동을 시작으로 출범해 2009년 사단법인 ‘아름다운 사람들’을 설립하고 무료급식소 확충, 봉사인 양성학교 운영, 해외 봉사활동 사업 등 영역을 확대해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따뜻한 기부에 동참해주신 모든 분께 깊은 감사를 표하며,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기부 릴레이를 부산시 기부문화 확산의 계기로 삼아 기부문화가 정착될 수 있도록 사회적 분위기를 조성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eraid@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