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삼성전자, '땡큐, 샤오미'..웨이퍼 조형물 선물

삼성전자가 레이쥔 샤오미 최고경영자에게 보낸 웨이퍼 조형물. /샤오미 제공
삼성전자가 레이쥔 샤오미 최고경영자에게 보낸 웨이퍼 조형물. /샤오미 제공
[파이낸셜뉴스]삼성전자가 경쟁사이자 반도체 주요 고객사인 중국 샤오미 최고경영자(CEO)에게 양사 협력관계를 확인하는 뜻깊은 선물을 보냈다.

17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최근 레이쥔 샤오미 CEO에게 특수제작한 웨이퍼 조형물을 선물했다. 삼성전자가 보낸 조형물은 삼성이 개발한 시스템반도체인 1억800만 화소 이미지센서를 샤오미 최신 스마트폰에 공급하는 등 양사간 협력관계 강화를 축하하는 차원으로 알려졌다.

실제로, 레이쥔 CEO는 최근 자신의 소셜미디어인 웨이보에 “삼성전자로부터 특별한 선물을 받았다. 이 선물은 삼성전자와 샤오미가 함께 개발한 맞춤형 1억800만 화소 센서의 웨이퍼로 만들어졌다”고 전했다. 웨이퍼 조형물에는 샤오미의 마스코트인 미투(Mitu) 그림과 함께, ‘좋은 회사는 이익을 내고, 훌륭한 회사는 사람들의 마음을 사로잡는다. 항상 멋진 일이 일어나리라 믿는다’는 샤오미의 슬로건이 새겨져 있다.

레이쥔 CEO는 웨이보에 “샤오미는 삼성전자와 함께 1억800만 화소의 초고화질 메인 카메라와 초대형 센서를 맞춤 제작했으며, 스마트폰 사진 기술 발전에 함께 기여했다”고 밝혔다.

샤오미는 삼성전자 스마트폰사업을 위협하는 경쟁사이지만 메모리에 이어 카메라 센서 등 시스템 반도체 분야의 주요 고객사라는 점에서 선물의 뜻을 더했다.

시장조사기관인 가트너에 따르면 샤오미는 지난해 4·4분기 기준 세계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판매량 기준) 8%로 4위를 차지하며, 세계 1위인 삼성전자(17.3%)와의 격차를 좁히고 있다. 반면, 샤오미의 제품 성장세에 맞춰 삼성전자의 반도체 부품 공급도 확대되는 양상이다. 지난해 8월 출시한 샤오미의 스마트폰 ‘홍미노트 8’에는 삼성전자의 6400만 화소 아이소셀 이미지센서를 탑재한데 이어, 올해 출시한 5G 전략폰인 '미 10 프로'에는 삼성의 1억800만 화소 아이소셀 센서가 적용됐다.

cgapc@fnnews.com 최갑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