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도봉구, 임신부에 마스크 3매씩 지원…서울시 5매와 별도

도봉구가 임신부 등 감염 고위험군에게 긴급 지원한 마스크.(도봉구 제공) © 뉴스1
도봉구가 임신부 등 감염 고위험군에게 긴급 지원한 마스크.(도봉구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이헌일 기자 = 서울 도봉구(구청장 이동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임신부 등 감염 고위험군 1000여명에게 1인당 KF94 마스크 3매씩을 지원한다고 17일 밝혔다.

현재 마스크 5부제가 시행되고 있으나, 구매 가능일자와 수량이 한정돼있어 감염에 취약하고 오래 서있기 힘든 임신부와 희귀질환 의료비 지원 대상자 등은 구매에 어려움이 많다.


이에 구는 긴급하게 마스크 3000매를 자체 확보, 임신부 837명과 희귀질환 의료비 지원 대상자 163명에게 마스크를 우선 지원한다. 동별 통장이 16일부터 대상자 집을 찾아가 직접 전달한다.

이후에도 서울시 마스크 지원 계획에 따라 지역내 모든 임신부에게 마스크를 추가 배부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