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증평 개인 2명·기관 2곳…착한 건물주 임대료 인하운동 동참

증평군에서 착한 건물주 임대료 인하운동이 시작됐다. 사진은 다자인뱅크 대표 정훈섭씨가 소유하고 있는 건물.(증평군 제공)© 뉴스1
증평군에서 착한 건물주 임대료 인하운동이 시작됐다. 사진은 다자인뱅크 대표 정훈섭씨가 소유하고 있는 건물.(증평군 제공)© 뉴스1

(증평=뉴스1) 김정수 기자 = 충북 증평군은 착한 건물주 임대료 인하 운동이 지역에서도 시작됐다고 17일 밝혔다.

이 운동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의 고통을 분담하자는 취지로 건물주가 임대료 일정부분을 인하해 주는 것이다.

현재 증평에서는 이 운동에 2명의 임대인과 2개 기관이 동참했다.

정훈섭씨(디자인뱅크 대표)는 고통 분담 차원에서 자신의 건물에 입주한 음식점과 피자가게 2곳의 3~4월 임대료를 40% 인하했다.

전홍관씨(천년토건건설 회장)도 치킨과 일식집 등 5개 점포의 3월 임대료 전액을 면제했다.

기관의 참여도 이어지고 있다.

충북대학교는 장뜰시장 수산물 도소매, 반찬, 그릇도매 3개 점포 임대료를 3~4월에는 절반만 받기로 했다.


증평새마을금고도 한의원, PC방, 치과 등 5개 점포 3월 임대료를 40% 인하했다.

착한임대인 운동에 참여한 임대인(개인)은 임대료 인하분의 50%를 소득·법인세로 보상받을 수 있다.

군 관계자는 "착한 임대인 운동에 참여하는 건물주에게 감사드린다"며 "고통을 분담하는 차원에서 운동이 널리 퍼졌으면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