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쌍용건설, KT와 협약…단지 내 미세먼지 측정기‧신호등 설치

쌍용 더 플래티넘 해운대, 미세먼지 정보로 4색 신호등 표시
쌍용건설, KT와 협약…단지 내 미세먼지 측정기‧신호등 설치
[파이낸셜뉴스]쌍용건설은 건설업계 최초로 KT와 협약해 ‘IoT Air Map’ 서비스를 ‘쌍용 더 플래티넘 해운대’에 도입한다고 17일 밝혔다.

이 서비스는 미세먼지 측정기를 단지입구에 설치하고 실시간 단지주변 미세먼지를 측정해 미세먼지 신호등으로 알려주는 원리이다. 미세먼지 신호등은 WHO 권고 기준 4단계에 맞춰 좋음, 보통, 나쁨, 매우 나쁨으로 표시돼 입주민과 어린 자녀의 외출 등 건강관리에 도움을 주는 역할을 한다.

국내 약 400개의 국가측정소와 2000여개의 KT 측정소(전국 공중전화 부스와 공공장소)를 통해 취합된 실시간 지역·시간대별 미세먼지 모니터링 결과를 어플리케이션으로도 제공한다.

쌍용건설 조주성 건축기술 담당 상무는 “단지 내 정확한 미세먼지 정보 제공을 통해, 입주민들에게 미세먼지를 대비한 안전한 생활을 제공하기 위해 업계 최초로 본 시스템을 도입하게 됐다”며 “향후 분양되는 단지에도 적극적으로 이 시스템을 적용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한편 ‘쌍용 더 플래티넘 해운대’는 지하 4층~지상 20층 2개 동으로 아파트 152가구(전용 84㎡), 오피스텔 19가구(84㎡) 등 총 171가구로 구성된다.

kmk@fnnews.com 김민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