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비상교육, LG유플러스와 맞손…"AI기반 유아영어 '챌린지' 제공"

유아 영어 '챌린지' 체험 장면 (비상교육 제공) © 뉴스1
유아 영어 '챌린지' 체험 장면 (비상교육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조현기 기자 = 비상교육은 LG유플러스가 운영하는 모바일 영어도서관 서비스에 유아 영어 콘텐츠를 공급한다고 17일 밝혔다.

비상교육은 파닉스 기반 유아 대상 체험형 영어 읽기 프로그램 '챌린지'(Challenge)를 LG유플러스 3차원(3D) 가상현실(AR) 영어도서관 서비스 'U+아이들생생도서관' 애플리케이션(앱)에 제공하기로 했다. 구체적으로 양사는 올 하반기부터 챌린지의 3단계 리딩북 30권을 앱에서 단계별로 상용화한다.

비상교육의 '챌린지'는 디지털 교육 환경에서 아이들의 호기심을 자극해 읽기에 흥미를 느끼게 하고, 균형 잡힌 읽기 능력을 키울 수 있게 개발됐다.
교실에서는 MR(Mixed Reality·혼합현실)을 적용한 모션인식 프로그램으로 수업하고, 가정에서는 AR(Augmented Reality·증강현실) 기술을 활용해 교재와 앱으로 영어를 학습할 수 있다.

LG유플러스의 'U+아이들생생도서관'은 전 세계 유명 출판사 24곳의 영어 동화를 3D 입체 콘텐츠로 생생하게 보여줘 아이들이 영어를 친숙하게 익힐 수 있는 국내 유일의 3D AR 영어도서관 서비스이다.

손병목 비상교육 유아컴퍼니 대표는 "챌린지는 디지털 네이티브 세대인 유아들에게 익숙한 AR 기술을 접목해 자발적인 학습을 유도한다"며 "비상교육의 흥미로운 커리큘럼과 LG유플러스의 교육 서비스로 아이들이 영어를 더 쉽고 재미있게 학습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