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심재철 "한국당에 영입인재 넣어달라 의견 개진 가능"

심재철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 전 마스크를 벗고 있다.
심재철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 전 마스크를 벗고 있다.
한선교 미래한국당 대표.
한선교 미래한국당 대표.

[파이낸셜뉴스] 미래통합당 비례대표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의 비례대표 추천명단 잠정확정안이 논란이 되고 있다. 통합당에서 영입했던 인재들이 비례대표 공천에서 탈락하거나, 모두 당선권 밖인 20위권 이후로 밀려났기 때문이다.

이에 심재철 통합당 원내대표는 17일 "우리 당에서 영입한 인재를 (미래한국당 비례공천에) 넣어달라고 의견 개진은 충분히 할 수 있다"며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심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미래한국당 공천에 개입하는 것에 대한 선거법 저촉 가능성과 관련, "(미래한국당에) 개입한다고 해서 우리가 표결권이 있는 것은 아니다"라며 "무엇을 개입으로 보느냐의 문제 아닌가"라고 반박했다.

심 원내대표는 미래한국당 공천 논란에 대해 "이것저것을 논의하고 할텐데 좀더 두고보자. 방향은 안 잡혔다"며 "(공천 명단 등) 그런 부분들이 지금 영입했던 부분과 차이가 있는데, 포함해서 얘기해보겠다"고 말했다.

한선교 미래한국당 대표와 가끔 통화한다고 말한 심 원내대표는 한 대표가 공천과 관련한 언급은 없었다고 설명했다.

미래한국당의 40명 규모 비례대표 추천명단은 한선교 대표와 공병호 한국당 공천관리위원장이 주도적으로 작성한 것으로, 통합당에선 한국당의 비례공천 명단을 놓고 당황을 넘어 분노한 기색이 역력한 것으로 전해졌다.

통합당 영입인재 배제를 넘어, 막말 논란 인사와 당 기여도를 알 수 없는 인사들이 대거 당선권인 우선순위에 배치된 것은 한국당이 통합당과 다른 행보를 하려는 것 아니냐는 의구심까지 나오게 했다는 설명이다.

심지어 이같은 논란으로 한국당 최고위원들은 비례대표 추천명단에 대한 의결을 거부한 상황이다.

hjkim01@fnnews.com 김학재 전민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