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기장군 신평소공원 해안가 공룡발자국 화석 발견

[부산=뉴시스] 제갈수만 기자 = 부산 기장군은 일광면 신평소공원 해안가에서 공룡발자국 화석이 발견됐다고 17일 밝혔다.2020.03.17. (사진= 기장군 제공)photo@newsis.com
[부산=뉴시스] 제갈수만 기자 = 부산 기장군은 일광면 신평소공원 해안가에서 공룡발자국 화석이 발견됐다고 17일 밝혔다.2020.03.17. (사진= 기장군 제공)photo@newsis.com

[부산=뉴시스] 제갈수만 기자 = 부산 기장군은 일광면 신평소공원 해안가에서 공룡발자국 화석이 발견됐다고 17일 밝혔다.

기장군 일광면 신평소공원 주차장 앞 해안가에서 발견된 공룡발자국 화석은 보행열 10족 이상이며 재질은 백악기 퇴적암으로 발자국 한개 당 20㎝내외인 것으로 알려졌다.

문화재청 천연기념물분과위원장인 부경대학교 백인성 교수는 신평소공원 해안에 노출된 이천리층 퇴적층에서는 최소 2개의 성층면에서 조각류 보행렬 2점과 용각류 보행렬 1점의 공룡발자국 화석이 확인했다.

그 외 퇴적층 단면에서도 공룡발자국의 흔적이 여러 형태로 나타나 이 지역 해안에 분포되어 있는 퇴적층에서 공룡발자국 화석이 추가로 발견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이 지역의 퇴적층에는 백악기 말 당시 이 지역이 호수환경이었음을 말해주는 층리와 파도연흔 등의 퇴적구조가 잘 발달되어 있으며, 퇴적 당시에 건조한 기후가 발달했음을 알 수 있는 석회질고토양의 기록 또한 잘 나타나고 있다고 전했다.


이 지역에 노출된 백악기 말 퇴적층은 한반도 공룡시대의 시공간적 확장성을 이해하는데 매우 유용한 학술자료라고 평가했다. 이번에 발견된 화석은 경상남북도 일원에서 산출된 공룡발자국 화석 중 최후기의 것이며, 부산 전 지역과 기장 일대에서 형태가 뚜렷이 보존된 대표적인 사례라고 평가했다.

이에 따라 기장군 관계자는 "공룡발자국 화석층에 대한 기초학술조사를 우선 시행하고,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정밀조사를 시행하는 한편 향후 교육 현장 및 관광자원으로 활용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gsm@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