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권오갑 현대重그룹 회장 "코로나19, 반드시 이겨낼 것"

전직원에 코로나19 위로 메시지 보내
(출처=뉴시스/NEWSIS)
(출처=뉴시스/NEWSIS)
[서울=뉴시스] 이종희 기자 = 권오갑 현대중공업그룹 회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지친 임직원들을 위로했다.

권 회장은 17일 그룹 내 전 임직원에게 보낸 담화문을 통해 "아무쪼록 힘을 내시고, 서로 조금씩만 조심하고 격려하면서 국가적 재난상황을 반드시 이겨내야 한다"고 밝혔다.

권 회장은 "코로나19 사태로 가정과 회사에서 힘든 시간을 보내고 계실 여러분께 위로와 격려의 말씀을 드린다. 각 사별로 대표이사를 중심으로 대응팀을 꾸려, 방역을 비롯해 여러 예방 조치들을 시행하고 있는데, 아무래도 답답함과 불편함이 많으실 것으로 생각된다"며 "특히 대구·경북 지역에 연고가 있는 임직원 및 협력사 여러분께서는 더욱 힘든 시간을 보내고 계시리라 생각된다"고 말했다.

권 회장은 "우리는 지난 6년간 오직 '생존'이라는 절체절명의 목표를 위해 우리가 할 수 있는 자구노력과 체질 개선을 실천해 왔습니다. 우리 모두에게 힘든 시간이었지만, 우리는 그 시간을 슬기롭게 극복해 왔고, 외부의 지원 없이 우리의 일터를 당당히 지켜내고 있다"며 "특히, 우리의 핵심인 조선3사(현대중공업, 미포조선, 삼호중공업)는 과거와는 달리 많은 소통과 협력을 통해 조선산업의 경쟁력을 회복해 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대우조선 인수작업도 세계 각국의 기업결합 심사과정에서 계획보다 조금 지연되고 있으나, 기업결합TF를 중심으로 순조롭게 진행시켜가고 있다"며 "현대중공업그룹은 대우조선 인수를 통해 세계1위의 조선회사로서 그 입지를 더욱 굳건히 하게 될 것이며, 나아가 대한민국 조선산업의 희망으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

권 회장은 "어려움을 극복해 나가는 과정에서 코로나19라는 예기치 못한 복병을 만났습니다. 코로나19로 인해 우리의 가정, 회사 모두 비상등이 켜졌다"며 "각 사별로 비상경영을 선포하고, 가정과 회사 모두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조치들을 시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코로나19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나'부터 실천하는 자세가 필요하다"며 "비상상황에 대비한 조치들을 말과 구호로만 생각하지 마시고, '우리'를 생각하는 마음으로 반드시 실천해 주시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권 회장은 "여러분과 여러분 가정을 지키는 것이 회사를 지키는 길임을 명심해 주시고, 각 자의 위치에서 스스로의 일에 최선을 다해 이 어려움을 슬기롭게 극복해 나가자"며 "코로나19와의 싸움에서 승리해 지금까지 우리가 만들어낸 노력이 반드시 결실을 맺도록 하자"고 말했다.


그는 "21일은 정주영 창업자님께서 우리 곁을 떠나신 지 19년이 되는 날"이라며 "또 23일은 우리 그룹의 모기업이자 핵심인 현대중공업의 창립 48주년 기념일"이라고 말했다.

권 회장은 "매년 경기도 하남시에 있는 창업자님의 묘소를 참배하며 창업정신을 되새기고 있지만, 올해는 창업자님께서 보여주셨던 생전의 모습들이 더욱 가슴속 깊이 다가오는 것 같다"며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모든 경제 시스템이 흔들리고 있는 지금, 우리는 어떤 마음가짐을 가져야 하고, 어떤 행동을 해야 하는지를 가르쳐 주고 계신지도 모르겠다"고 말했다.

권 회장은 "지금의 어려움을 벗어난다면, 우리에게도 희망찬 '봄'이 찾아올 것"이라며 "계절의 변화로 찾아오는 봄 뿐 아니라, 우리 모두의 마음속에 다가올 봄을 기다리자"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2papers@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