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서울시, 자치구 도서관건립·시설개선에 385억 투입

'구로 기적의도서관' 전경.(구로구 제공) © 뉴스1
'구로 기적의도서관' 전경.(구로구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이헌일 기자 = 서울시는 올해 자치구별 공공도서관 건립과 시설개선에 총 385억원을 지원한다고 17일 밝혔다.

먼저 시민 누구나 걸어서 도서관에 갈 수 있는 도시를 만들기 위해 자치구 공공도서관 건립을 지원한다.

지난해 총 5개관에 52억4400만원을 지원한데 이어 올해는 15개관에 220억900만원을 투입한다.

또 노후한 자치구 공공도서관의 시설 개선도 지원한다. 강북청소년문화정보도서관 등 5개소에 26억6100만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도서관 공간의 일부를 시민들이 다양한 방식으로 이용할 수 있는 특화공간으로 조성하는 사업도 추진한다. 3월 안에 8개 도서관을 선정, 총 6억5000만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밖에도 자치구 공공도서관 및 작은도서관에 운영비와 도서구입비로 132억원을 지원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