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스페인서 입국 딸 접촉 광주 50대 어머니 확진

(출처=뉴시스/NEWSIS)
(출처=뉴시스/NEWSIS)

[광주=뉴시스] 신대희 기자 = 스페인에서 입국한 딸과 밀접 접촉한 50대 광주시민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17일 광주 북구에 따르면, 이날 오전 북구 주민 A(58·여)씨가 코로나19 감염 검사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로써 광주 지역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기존 16명에서 17명으로 늘었다.

A씨는 지난 16일 코로나19 유증상으로 국가 지정 민간병원 선별진료소를 방문한 뒤 북구보건소에서 검체를 채취했다.

A씨는 지난 6일부터 사흘간 경기 일산에 있는 딸을 만나고 8일 광주에 돌아온 것으로 알려졌다.

A씨의 딸은 지난 6일 스페인에서 입국했으며, 유학생으로 추정된다고 보건당국은 설명했다.


A씨는 지난 10일부터 발열·오한·근육통 증상을 보인 것으로 조사됐다.

보건당국은 A씨를 곧바로 전남대병원 격리 병동으로 옮겨 치료할 방침이다.

또 A씨 가족에 대한 역학조사를 벌여 정확한 감염 경로와 접촉자 등을 파악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sdhdream@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