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학·과학 >

페로브스카이트 태양전지 상용화 위해 영국과 공동 R&D

광주과학기술원-영국 임페리얼 칼리지 런던
태양. 게티이미지 제공
태양. 게티이미지 제공
[파이낸셜뉴스] 광주과학기술원(GIST)이 영국 임페리얼 칼리지 런던(ICL)과 공동으로 페로브스카이트 태양전지를 상용화 하기 위한 국제공동연구를 진행한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연구는 한국연구재단 글로벌연구실(GRL) 사업 2단계 지원 대상 과제로 선정돼 이달부터 2023년 2월까지 3년간 14억4000만원의 연구비를 지원받아 추진한다.

GIST 신소재공학부 이광희 교수 연구팀과 영국 ICL 화학과 제임스 듀란트 교수가 센터장으로 역임하고 있는 플라스틱 전자 센터(CPE) 연구팀이 힘을 합친다. 또 영국 연구팀에는 화학과 마틴 히니 교수, 물리학과 김지선 교수 및 CPE 소속 마틴 맥라클란 조교수가 참여한다. 또한 엠에스웨이㈜와 함께 '대면적의 인쇄형 플렉서블 페로브스카이트·유기 접합 태양전지 모듈 개발'에 필수 핵심 소재인 대면적 플렉서블 투명전극 기판을 개발하기 위해 국제협력 산학연구를 공동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한편, 페로브스카이트 태양전지는 20% 이상의 높은 광변환효율을 보임으로써, 건물 벽면에 설치하는 형태인 건물 일체형 태양전지(BIPV) 및 미래 전자소자 보조전원과 같은 차세대 태양전지로 각광 받고 있다.

또 페로브스카이트 태양전지는 기존 무기물 기반의 태양전지와 달리 용액공정 및 롤투롤 공정을 통해서 낮은 공정 비용으로 대량 생산이 가능하다는 장점을 지닌다. 반면, 현재 연구되는 페로브스카이트 태양전지의 크기는 1㎠ 미만의 연구실 단위 소자 연구에 집중돼 있어 실제 사용할 수 있는 형태인 대면적 모듈에 대한 연구는 미비한 상황이다.

monarch@fnnews.com 김만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