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BNK경남은행,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 긴급지원 특별 신용대출’ 시행

BNK경남은행은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 긴급지원 특별 신용대출을 시행하고 있다(BNK경남은행 제공)© 뉴스1
BNK경남은행은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 긴급지원 특별 신용대출을 시행하고 있다(BNK경남은행 제공)© 뉴스1

(경남=뉴스1) 김대광 기자 = BNK경남은행은 코로나19로 긴급 운영자금을 필요로 하는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 긴급지원 특별 신용대출’을 시행하고 있다고 17일 밝혔다.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 긴급지원 특별 신용대출은 신속한 지원을 위해 영업점장 전결로 운영될 뿐 아니라 기존 대출금액과 상관없이 외부신용등급별 대출한도 내에서 대출이 가능하다.

금리는 주거래 조건 충족 여부에 따라 최고 연 0.65% 우대금리와 함께 외부신용등급(NCB와 KCB 중 하위 등급) 1~2등급은 연 0.4%, 3~4등급 연 0.2% 우대금리가 적용돼 최저 연 3.91%(교육세 포함) 수준이다.

한도는 외부신용등급(NCB와 KCB 중 하위 등급)을 적용, 신용등급에 따라 최대 2000만원까지 가능하다. 대출기간은 거치기간 없이 3년 이내로 상환은 할부 상환식이다.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 긴급지원 특별 신용대출 신청은 사업영위기간이 1년 이상이고 가맹점대금 입금계좌를 BNK경남은행으로 설정한 고객이면서 신용카드를 발급한 고객이면 가능하다.

단 카드론 2건이상 또는 현금서비스 금액이 과다할 경우는 대출이 제한될 수 있다.

여신영업본부 강상식 상무는 “코로나19 관련 보증서 대출은 보증서를 발급 받아 대출을 받기까지 최대 2개월까지 소요될 수 있다.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 긴급지원 특별신용대출은 이러한 부분을 감안, 복잡한 한도 산출 과정을 생략해 심사 시간이 단축되도록 설계했다”며 “긴급 운영자금을 필요로 하는 소상공인들이 특별 신용대출로 어려움을 덜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BNK경남은행은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 긴급지원 특별 신용대출 시행과 별도로 ‘코로나19 금융지원 전담 창구’를 운영 하고 있다. 전국 159곳 전 영업점에 마련된 코로나19 금융지원 전담 창구는 각 영업점의 여신전문심사역 등 기업여신전문가가 상주, 애로사항 상담과 BNK경남은행이 별도 운용중인 긴급 금융지원 그리고 정책자금 신청ㆍ접수를 받고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