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일부지역 '청정지역' 발언…방역당국 "매우 성급하고 적절치 않아"(상보)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차관)이 17일 정부세종청사 보건복지부 브리핑실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0.3.17/뉴스1 © News1 장수영 기자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차관)이 17일 정부세종청사 보건복지부 브리핑실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0.3.17/뉴스1 © News1 장수영 기자

(세종=뉴스1) 서영빈 기자,음상준 기자,이영성 기자,김태환 기자 =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복지부 차관)은 17일 "청정지역이라는 개념은 현재 국내에서 적합하지 않은 개념"이라고 밝혔다.

김 조정관은 17일 세종정부청사에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정례브리핑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김 조정관은 "지금은 매일 확진환자가 발생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소규모의 산발적 집단감염도 지속적으로 나타나고 있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어 "어떤 지역을 경계로 해서 그 지역에 대해서 우리는 청정지역이다, 라고 말씀하시는 점은 아직은 매우 성급한, 그리고 적절치 못한 상황이라고 평가한다"고 밝혔다.


방역 당국이 이 같은 입장을 밝힌 배경에는 앞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한동안 발생하지 않은 지역 지자체에서 스스로 '청정지역'이라고 명명한 사례가 있었기 때문이다. 또 정세균 총리 등 공직자들이 이 같은 발언을 하기도 했다.

지난 14일 대구시청에서 정세균 총리는 "제주는 사실상 코로나19 청정지역"이라며 "제주도가 지역 내 확진자를 빨리 치료하고 청정 제1착지가 돼 다른 시도가 따라갈 수 있도록 앞장 서달라"고 밝힌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