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거창군 ‘코로나19' 피해 지원 기부행렬 이어져

[거창=뉴시스] 한국농어촌공사 거창함양지사 기부.
[거창=뉴시스] 한국농어촌공사 거창함양지사 기부.

[거창=뉴시스] 정경규 기자 = 경남 거창군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성금 및 피해 지원을 위한 물품 기부가 이어지고 있다고 17일 밝혔다.

군에 따르면 이날 경남약사회 거창군지부와 한국농어촌공사 거창·함양지사에서 성금 300만원과 104만원을 각각 기탁했다.

거창약사회 회원 일동은 마스크 공적판매 등으로 코로나19 극복에 큰 역할을 맡고 있는 가운데 성금까지 기탁해 모범이 되고 있고 또한 봉사활동, 물품 및 성금기부 등 이웃돕기 활동에 꾸준히 참여하고 있는 농어촌공사도 이번 코로나19 극복에 힘을 보탰다.

또 이날 거창 고로쇠연합회도 아림1004 후원금 100만4000원을 기부했다.


앞서 지난 16일 거창상공협의회와 거창지역 언론대표자협의회는 군청을 방문해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성금 300만원과 100만원을 기탁했다.

거창 상공협의회는 코로나19 피해지원을 위해 써달라며 전달했고 거창 내 언론사 8개사가 참여하고 있는 거창지역언론인대표자협의회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연일 최선을 다하는 공무원과 각 단체들의 노력에 감사하다는 뜻을 전했다.

군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해 지역 경제가 침체되고 있다"며 "그나마 사회봉사단체 등에서 성금과 물품 등을 기부해 와 코로나19로 힘든 이웃들에게 도움이 되면 좋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kgyu@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