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민주당 전북도당, 탈당·무소속 후보 총선 후 복당 불허

[전주=뉴시스] 더불어민주당 전북도당.
[전주=뉴시스] 더불어민주당 전북도당.

[전주=뉴시스] 김민수 기자 = 더불어민주당 전북도당은 공천 불복 후 무소속이나 타당 소속으로 총선 승리 후 민주당에 복당 또는 입당하겠다는 전략적 선거 운동에 불허한다고 17일 밝혔다.

도당에 따르면 전날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1대 총선에서 당 공천 과정에서 결과에 승복하지 않고 탈당 후 무소속으로 출마한 인사들에 대해 영구제명 방침을 전달했다.

이 밖에도 현재 무소속 후보 역시 총선에서 당선이 되더라도 이후 민주당에 입당을 제한하겠다는 의견도 포함했다.

최근 호남지역에서 타당이나 무소속 후보자들이 당선 후 민주당에 복당할 계획을 시사하면서 선거 전략으로 활용하는 상황에 대해서도 불허할 방침을 명확히 했다는 것이다.

이번 조치에 해당하는 전북지역의 선거구는 군산시와 남원·임실·순창 선거구로 실제로 최근 군산지역에서 김관영 무소속 후보가 당선 후 민주당에 입당한다는 내용의 문자 메시지가 무차별적으로 전달되면서 민주당 후보와의 차별성을 낮게 하는 문제점을 낳고 있다고 지적했다.


도당은 민주당 중앙당의 이 같은 방침은 최근 민주당의 지지세가 높아지고 유권자들의 선호도가 집중되고 있는 점을 이용해 선거에 이용하고 있어 이를 차단하기 위한 방침으로 자체 분석하고 있다.

민주당 전북도당의 한 관계자는 “민주당을 탈당하고 다른 당에서 의원직을 유지하다가 또 다시 민주당의 덕을 얻으려는 전형적인 꼼수 정치행태다”며 “이는 구태에 머물러 있는 정치 적폐이며 이번 총선에서 반드시 심판해야 할 과제다”라고 말했다.

한편 민주당 전북도당은 중앙당의 방침이 명확히 결정된 만큼 특정 무소속 후보가 총선 승리 후 민주당에 복당한다는 문제 메시지를 유포하는 행위에 대해서는 허위사실 유포 혐의로 법적 대응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leo@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