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세월호 징하게 해 처먹어' 차명진, 공천되자 살벌한 경고 "이젠.."

"당선 막으려 저주한 자들 대가 치를 것"
"26년간 헌신했던 당에서는 감점을 줬다"
【서울=뉴시스】차명진 전 새누리당(미래통합당 전신) 의원. (자료: 뉴시스DB)
【서울=뉴시스】차명진 전 새누리당(미래통합당 전신) 의원. (자료: 뉴시스DB)
[서울=뉴시스] 문광호 기자 = 차명진 전 의원이 지난 16일 자신의 공천이 확정된 소감을 밝히며 "제가 후보로 되는 것을 막기 위해서, 이젠 당선되는 것을 막기 위해서 막말 딱지를 붙이고 저주를 퍼부은 자들 지금부터는 가만두지 않겠다. 응분의 대가를 치르도록 하겠다"고 경고했다.

차 전 의원은 이날 경기 부천병 경선에 승리했다는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의 발표가 나온 직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좌우 양쪽에서 달려드는 하이에나들의 공격을 일단 물리쳤다"며 이같이 전했다.

그는 "제가 26년간 헌신했던 당에서는 저에게 감점을 줬다"며 "여론조사를 일반인 대상으로 하다 보니까 좌파가 걸러지지 않고 응답 기회를 가졌다. 우리 동네 좌파는 저라면 이를 가니까 상당수가 경쟁자를 역선택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여하튼 이겼다.
당의 도움 없이 이겼다"며 "좌파들의 역선택을 넘어섰다"고 밝혔다.

차 전 의원은 지난해 4월15일 세월호 참사 5주기를 하루 앞두고 자신의 페이스북에 "자식의 죽음에 대한 세간의 동병상련을 회 쳐먹고, 찜 쪄먹고, 그것도 모자라 뼈까지 발라먹고 진짜 징하게 해 처먹는다", "사회적 눈물 비용을 개인용으로 다 쌈싸 먹었다"고 썼다.

세월호 유가족들은 지난해 5월 "차마 입에 담기조차 어려운 패륜적이고 모욕적인 글을 게시했다"며 차 전 의원을 모욕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소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oonlit@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