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민주·통합당 공천자 27% 113명이 전과…"민주화 빼면 음주운전 최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제공) / 뉴스1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유경선 기자 =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의 21대 국회의원 총선거 공천 확정자 가운데 27%가 전과기록이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민주화운동 관련한 전과를 제외하면 음주운전과 무면허운전으로 인한 전과가 가장 많았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은 지난 15일 기준으로 민주당과 통합당에서 공천을 확정받은 414명을 분석한 결과, 27.3%에 해당하는 113명이 199건의 전과기록을 보유하고 있다고 17일 밝혔다.

정당별로는 민주당의 공천 확정자 239명 중 36.4%인 87명이 168건의 전과기록을 가지고 있다. 이중 국가보안법 위반,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위반, 공무집행방해 등 민주화운동과 관련된 전과가 가장 많았는데, 47명이 103건의 관련 전과를 갖고 있다.

다음으로는 음주운전과 무면허운전 전과가 가장 많았는데, 21명이 25건을 보유하고 있다. 이어 공직선거법 위반, 정치자금법 위반, 뇌물알선 수수가 15건으로 뒤를 이었다.

통합당은 공천 확정자 175명 중 14.9%인 26명에게 31건의 전과가 있은 것으로 조사됐다. 음주운전과 무면허운전 관련 전과가 13건으로 가장 많았는데 13명이 1건씩을 기록하고 있다. 공직선거법 위반, 정치자금법 위반, 뇌물알선수수 건이 4건으로 뒤를 따랐다. 통합당에서 민주화운동 관련 전과가 있는 공천 확정자는 1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경실련은 이 같은 결과를 토대로 양당이 다수 유권자의 상식에 맞지 않는 공천을 했다고 비판했다.

경실련은 "민주화운동 관련 전과를 제외해도 양당 공천 확정자 중 15.7%인 65명이 전과를 가지고 있다"며 "특히 음주운전을 잠재적 살인미수라고 여기는 분위기에서 '윤창호법'이 통과됐지만, 다수의 후보자가 음주운전과 관련된 전과가 있었다"고 꼬집었다.

이어 "민주당은 정치자금법 위반 경력이 있는 이광재 전 강원도지사와 김민석 전 의원을 공천했는데, 이는 민주당이 밝힌 공천배제 기준에 속하는 경우"라며 "선거에서 이기기만 하면 된다는 안일한 판단에서 벗어나, 유권자의 눈높이에 맞지 않는 사람은 과감하게 공천을 취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