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달성 건물주들 "임대료 인하 운동 동참"

서남신시장 임대료 인하 점포
서남신시장 임대료 인하 점포
[대구=뉴시스] 강병서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임대료 인하 운동이 전국으로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대구 달성군에서도 상가 건물주의 임대료 인하가 잇따르고 있다.

17일 달성군에 따르면 화원읍 한 아파트 상가의 건물주는 3월 한달 동안의 월세를 50%만 받기로 했다.


또 구지면 식당 상가의 건물주는 임대료를 월 50만원씩 내리고, 논공읍의 한 장난감 가게 건물주도 3개월간 임대료를 50만원씩 인하하기로 했다.

옥포읍에서 5개 점포를 가진 건물주도 건물 임대료를 내렸고, 한 건물주는 세입자에게 3월 임대료 전액을 감면해 줬다고 군은 밝혔다.

김문오 달성군수는 “코로나19 위기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자영업자들을 돕기위해 관내 상가들도 ‘착한 임대료 운동’ 대열에 동참하고 있다”며 “건물주와 소상공인들이 상생의 힘을 보여주고 있다”고 반겼다.

◎공감언론 뉴시스 kbs@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