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국회 앞 소상공인들 "코로나19 추경 30조원으로 늘려야.. 아사직전"

김임용 소상공인연합회장 직무대행(왼쪽 다섯번째)을 비롯한 소상공인들이 17일 국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추경안 조속 처리를 촉구하고 있다.
김임용 소상공인연합회장 직무대행(왼쪽 다섯번째)을 비롯한 소상공인들이 17일 국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추경안 조속 처리를 촉구하고 있다.

[파이낸셜뉴스] 소상공인연합회는 17일 "국회는 현재 12조원 수준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대응 추가경정예산을 30조원가량으로 크게 확대해 통과시켜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연합회는 이날 여의도 국회 앞에서 연 기자회견에서 "소상공인과 민생경제를 살리기 위해 모든 수단과 방법을 동원할 것을 호소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연합회는 "법적·제도적 지원 확대안은 물론 제2·3의 추경을 편성하는 안까지 이번 추경에 포함돼야 한다"면서 "국회가 정쟁보다는 경제 살리기에 매진해줄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이날 기자회견에 참석한 소상공인 협동조합 관계자는 “20년 넘게 슈퍼마켓을 운영하고 있지만 올해가 가장 힘들다”며 “추경은 소상공인에겐 생계이고 목숨줄인데, 국회에서 논의되고 있는 추경처리는 더디기만 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유례없는 재난이 발생했는데 이것저것 따지는 사이 소상공인들은 모두 죽어나간다”며 “당장 추경을 통과시키고 소상공인들이 직접 혜택을 볼 수 있는 예산을 즉시 지원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임용 소공연 회장 직무대행은 “지금 소상공인들의 매출이 90%나 줄었는데, 이번 추경안을 보면 대출 외에 소상공인들에 대한 직접적인 지원은 없다”며 “재난 상황에서 세금 혜택 등의 직접적인 지원이 나와야한다”고 강조했다.

연합회는 △소상공인 긴급구호 생계비 지원 △부가세 5%로 인하 등 세제 감면안 강구 △금리 인하·만기 연장 등 기존 대출 부담 완화 △5인 미만 소상공인 업체 고용유지 지원금 지원 △소상공인 매장 위생방역 기기 구매 지원 등 기존 5대 요구안을 거듭 밝혔다.

fair@fnnews.com 한영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