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민주당 심규명, 1호 공약 "옥동혁신타운 조성"

더불어민주당 심규명 울산남구갑 총선 예비후보가 17일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0.3.17/뉴스1 © News1 조민주 기자
더불어민주당 심규명 울산남구갑 총선 예비후보가 17일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0.3.17/뉴스1 © News1 조민주 기자

(울산=뉴스1) 조민주 기자 = 더불어민주당 심규명 울산남구갑 총선 예비후보가 제1호 공약으로 '옥동혁신타운' 조성을 내걸었다.

심 후보는 17일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남구 옥동에 혁신타운을 조성해 명실상부한 울산의 중심으로, 전국에서 가장 살기 좋은 도시로 만들겠다"며 "이를 위해 옥동 군부대를 조속히 이전하고 군부대 부지와 인근 지역에 제2혁신도시를 유치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문재인 정부는 지방이 골고루 잘 사는 사회를 목표로 하는 혁신도시 시즌2를 약속했다"며 "또 더불어민주당은 국회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2번이나 수도권의 122개 공공기관의 지방 이전을 약속하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한국환경공단, 한국지역난방공사 등 10개 이상의 에너지·노동 복지·재난 관련 공공기관들이 울산 이전을 희망하고 있다"며 "또 행정안전부가 추진하는 정부지방종합청사사업을 혁신타운에 유치해 시너지를 높이겠다"고 공약했다.

그러면서 "10여 개의 공공기관과 정부기관, 지방종합청사에 소속된 5000여 명의 직원이 옥동혁신도시에 상주하게 되면 약 9000억원의 생산유발효과와 4200억원의 부가가치가 창출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혁신타운 인근 지역의 도시 재생을 추진해 제2혁신도시 유치가 남구의 재도약 발판이 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