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전북도 소상공인 지원…규모+속도에 방점

전북도청사 /뉴스1
전북도청사 /뉴스1

(전북=뉴스1) 유승훈 기자 = 전북도와 전북신용보증재단은 지역 소상공인 대상의 특례보증 실행 속도를 높이기 위해 ‘신속 지원시스템’을 구축·운영한다고 17일 밝혔다.

신속 지원시스템이 운영되면 기존 한 달 가까이 걸리던 보증신청 등의 업무처리 속도를 2주 이내로 단축된다.

또 일정 조건을 만족하면 현장실사 없이 집행에 나서 자금난에 허덕이는 소상공인 지원의 골든타임도 확보될 것으로 기대된다.

전북신보에 따르면 통상 하루 70건 미만이던 소상공인 보증 문의가 코로나19 발생 이후 하루 700건을 넘어 현재 1만여 건의 상담, 3000억원 정도의 자금 신청에 이르는 등 소상공인의 발길이 끊이지 않고 있다.

평소보다 10배 이상의 인원이 한꺼번에 몰리는 탓에 대기 시간이 길어지고 대출 실행이 늦어지는 등 자금 지원이 적시에 이뤄지지 못하고 있다. 이 때문에 가뜩이나 절박한 소상공인들이 애를 태우는 상황이다.

이에 도와 전북신보는 현 상황을 극복하기 위해 2배 이상 신속한 소상공인 자금을 지원한다는 목표로 특단의 대책을 마련했다.

우선 그동안 전북신보에서 진행하던 보증상담, 서류접수, 현장조사, 보증심사, 보증약정 업무 중 보증신청, 서류접수, 보증약정 업무를 9개 시중 은행에 위탁하기로 했다.

과중한 업무를 덜고 대출 실행에 집중하기 위한 것이다..

위탁 은행은 농협은행, 신한은행, 우리은행, 하나은행, 기업은행, 국민은행, 수협은행, SC제일은행, 전북은행 등 9곳이며 지난 16일부터 업무를 시작했다.

아울러 업력(영업기간) 1년 미만, 7등급 이하(저신용자), 5000만원 초과 고액 신청자의 경우를 제외하고는 현장실사 없이 바로 진행하기로 했다.


이외에도 전북신보에 15명의 단기인력을 긴급 채용한 데 이어 주 62시간 특별근무 계획을 승인하고 소요되는 추가 인건비는 총인건비 산정에서 제외하기로 결정했다.

한편 도는 코로나19 확산으로 갈수록 늘고 있는 자금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도 자금 1259억원 포함 총 2650억원 규모의 초저금리 특례보증을 긴급 투입했다.

나석훈 도 일자리경제본부장은 “코로나19에 맞서 소상공인 등이 체감할 수 있는 규모와 속도를 갖춘 특단의 조치를 마련했다”면서 “특례보증 처리 속도를 과감하게 높인 적시 자금 지원으로 지역경제와 소상공인 등이 최대한 빨리 회복할 수 있도록 전방위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