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충북교육청, 개학 연기 따라 수업일수 10일 감축

[청주=뉴시스] 인진연 기자 = 충북도교육청 김영미 교육국장이 17일 4월 개학연기와 관련한 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2020.03.17inphoto@newsis.com
[청주=뉴시스] 인진연 기자 = 충북도교육청 김영미 교육국장이 17일 4월 개학연기와 관련한 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2020.03.17inphoto@newsis.com
[청주=뉴시스] 인진연 기자 = 충북도교육청은 사상 초유의 4월 개학 연기에 따라 수업일수를 10일 감축하기로 결정했다고 17일 밝혔다.

충북교육청 김영미 교육국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정부가 휴업을 2주간 더 연장하기로 결정함에 따라 유치원은 180일, 초·중·고는 190일의 10% 범주인 10일의 수업일수를 감축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교육부는 이날 휴업을 4월 3일까지 2주 더 연장하기로 해 모든 학교가 4월 6일 개학에 들어간다.

도교육청은 수업일수 감축에 따라 각 학교의 학사일정을 재조정할 방침이다.

휴업 연장에 따른 학습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온라인 학습을 강화하고 휴업 기간 지속해서 학습 커뮤니티를 운영한다.

오는 23일부터는 도교육청 누리집에 학생들의 학습 운영 정보를 배치해 학생과 학부모의 접근성을 높일 계획이다.

입시를 준비하는 고3 학생들을 위해서는 수험생 진로·진학 지원 방안을 학교에 안내하고 온라인을 활용한 상담체제를 강화할 방침이다.

휴업 기간 학생 생활교육도 강화해 현장 생활지도를 병행할 '학생생활교육 특별반'을 구성하고, 학생들의 심리 상담을 도울 '에듀 힐링 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이다.

긴급돌봄의 차질 없는 진행을 위해서는 오후 7시까지 연장 운영과 중식·간식 제공, 철저한 방역 대책을 추진하기로 했다.

학원 휴원과 관련해서는 학원연합회와 협의를 통해 휴원 참여를 권유하고 사회적 거리두기에 동참할 수 있도록 지속해서 요청할 방침이다.


선거 교육과 관련해서는 코로나19로 중단된 학교로 찾아가는 선거 교육을 대신해 선거 교육 동영상 자료를 제공하고, 선관위의 누리집을 활용한 자기주도 탐색활동 교육을 지원할 계획이다.

방역대책도 강화해 도내 학원과 교습소의 감염병 확산 방지를 위한 예산을 조기에 투입하고, 열화상 카메라를 구입해 감염 예방에 만전을 기한다.

김영미 교육국장은 "휴업 연장에 따른 현실적인 문제는 많지만 그 어느 것도 학생들의 건강과 안전에 우선할 수는 없다"라며 "학사와 학생 관리에 최선을 다해 코로나19의 확산 불씨를 끌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inphoto@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