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통합당, 하태경·이채익·김기현 공천, 박맹우 경선 패배(상보)

이석연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 위원장 권한대행이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0.3.17/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이석연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 위원장 권한대행이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0.3.17/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서울=뉴스1) 이호승 기자,정윤미 기자 = 하태경, 이채익 미래통합당 의원이 17일 4·15 총선 통합당 공천을 받았다. 김형오 전 공천관리위원장의 측근으로 '사천' 논란을 빚은 황보승희 전 시의원은 경선 끝에 본선에 진출하게 됐다.

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는 이날 부산·울산·경남 지역 공천자 명단을 발표했다.

하 의원은 부산 해운대갑 경선에서 석동현 전 부산지검장, 조전혁 전 의원을 꺾고 본선행을 확정 지었다.

황보 전 시의원은 부산 중·영도에서 강성운 전 김무성 의원 정책특보를 꺾었고, 이준환 전 자유한국당 부산 연제구 당협위원장은 여성가족부 장관을 지낸 김희정 전 의원에게 신승을 거두고 연제구 공천을 받았다.

울산 지역 현역 의원들은 희비가 갈렸다.


울산 남구갑에 공천을 신청한 이채익 의원은 최건 변호사를 경선에서 꺾고 공천받았다.

반면 자유한국당 사무총장을 지낸 박맹우 의원은 울산 남구을 후보자 경선에서 김기현 전 울산시장에게 패배해 본선 진출이 좌절됐다.

울산 중구에서는 박성민 전 울산 중구청장은 정연국 전 청와대 대변인을 경선에서 눌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