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허태정 대전시장, 코로나19 감염병전담병원 점검

[대전=뉴시스]조명휘 기자 = 허태정 대전시장이 17일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감염병전담병원인 동구 하소동 대전시립 제2노인전문병원을 찾아 시설과 의료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 대전시 제공), 2020.03.17. photo@newsis.com
[대전=뉴시스]조명휘 기자 = 허태정 대전시장이 17일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감염병전담병원인 동구 하소동 대전시립 제2노인전문병원을 찾아 시설과 의료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 대전시 제공), 2020.03.17. photo@newsis.com
[대전=뉴시스] 조명휘 기자 = 허태정 대전시장은 1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감염병전담병원인 대전시립 제2노인전문병원을 찾아 시설과 의료상황을 점검하고 관계자를 격려했다.

동구 하소동에 있는 대전시립 제2노인전문병원은 경증환자를 위한 시설로 지난 달 21일 감염병 전담병원으로 지정됐다. 병원은 집단환자 발생에 대비해 2~4층 병실에 입원 치료를 위한 이동형 음압기를 설치해 37실 98병상을 확보했다.

허태정 시장은 "의료진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고, 만일의 상황에 대비해 철저한 준비를 해 달라"며 "환자가 입소하면 최상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해 달라"고 당부했다.

또한 중앙사고수습본부 파견 군의관 후보생과 공중보건의, 충남대병원 파견간호사들을 만나 애로사항을 들으며 격려했다.


이어 허 시장은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인한 보건용 마스크 공급 부족 해소를 위해 여성가족원 4곳이 공동 추진하는 면 마스크 제작현장인 남부여성가족원을 방문해 재봉관련 강좌 강사 및 수료생 등 자원봉사 재능기부 지원자들을 격려했다.

여성가족원은 코로나19에 대한 마스크 수급조절 대책 일환으로 면 마스크 3만 개를 제작해 대민 현업 부서, 공공기관 등에 활용할 계획이다.

한편, 시는 코로나19 확산으로 마스크 공급량이 충분하지 않은 점을 고려해 공직자 면 마스크 착용 캠페인에 들어갔다.

◎공감언론 뉴시스 joemedia@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