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충북 경찰, 마스크 온라인 판매 사기 51건 수사…1명 구속

(출처=뉴시스/NEWSIS)
(출처=뉴시스/NEWSIS)

[청주=뉴시스] 임선우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혼란을 틈탄 마스크 판매사기범들이 잇따라 경찰에 붙잡혔다.

충북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17일 온라인 마스크 판매사기 51건을 수사해 13건(7명)을 검거하고, 1명을 구속 송치했다고 밝혔다.

구속된 A(22)씨는 6차례에 걸쳐 인터넷 커뮤니티에 마스크 허위 매물을 올린 뒤 60만원을 송금받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지난해 8월부터 신발 등 인터넷 판매사기로 43명에게 1200만원을 가로챈 A씨는 최근 코로나19 사태를 틈타 마스크까지 판매사기 목록에 올린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인터넷 커뮤니티와 SNS 채팅방 등을 통한 온라인 구매에 대한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경찰 관계자는 "가급적 공적마스크 판매처와 주요 오픈마켓을 이용하고, 온라인 구매를 할 땐 쇼핑몰 정보를 자세히 확인해야 한다"며 "안전거래 업체를 경유하거나 경찰청 사이버캅 앱을 이용하는 것도 좋다"고 조언했다.

경찰청이 제작한 사이버캅 앱은 ▲거래 상대방 계좌번호·전화번호의 최근 3개월간 경찰 신고여부 확인 ▲가짜 안전거래 사이트 확인 ▲스미싱 URL 탐지 기능 등을 갖추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imgiza@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