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코로나19 대응 광주·전남 화상수출상담소 9곳으로 확대

광주·전남 유관기관, 얼어붙은 수출시장 '화상상담'으로 적극 대응
코로나19 대응 광주·전남 화상수출상담소 9곳으로 확대

【파이낸셜뉴스 광주=황태종 기자】광주·전남지방중소벤처기업청과 광주·전남코트라지원단은 코로나19 확산으로 해외바이어 상담이 어려운 수출기업 지원을 위해 오는 18일부터 '사이버 화상수출상담소'를 9곳으로 확대·운영한다고 밝혔다.

화상수출상담소는 기업인들이 외국 현지를 방문하지 않고도 해외마케팅 활동을 할 수 있도록 영상통화로 기업인과 바이어간 1대 1 상담을 무료로 지원하며 통역도 동시에 수행한다.

화상상담은 신청기업의 수요에 맞춰 84개국 129개의 코트라 해외무역관과 주기적으로 연계해 바이어와 맞춤형으로 제공하고 있다.

광주·전남중기청은 지난 4일부터 화상수출상담소로 광주·전남중기청 사무실을 운영해 왔으며, 신청업체가 증가하고 기업의 접근 편리성을 도모하고자 상담소를 확대했다.

이에 따라 광주광역시에는 북구청 경제종합지원센터, 광산구기업주치의센터, 한국산업단지공단 광주전남지역본부, 하남산업단지관리공단 등 4곳에, 전남도에는 전남중소기업진흥원(무안·순천), 전남창조경제혁신센터(여수), 완도군청 등 4곳에 화상수출상담소를 설치했다.

이는 코로나19로 막혀있는 수출판로를 개척하고, 원거리에서 참여를 희망하는 기업의 편의성 및 산업단지와의 접근성을 고려한 조치로, 기업의 시간적·경제적 비용절감 효과도 기대된다.

지원대상은 코로나19로 수출판로 개척에 애로가 있는 중소기업이면 누구나 신청이 가능하고, 해외바이어를 찾기를 원하거나 기존 바이어와 접촉이 어려워 화상상담을 희망하는 경우에도 지원받을 수 있다.

김성현 광주·전남중기청 수출지원센터팀장은 "코로나19로 해외지원사업의 연기·취소 및 한국인 입국금지·제한에 따른 지역 수출기업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적극 힘쓰겠다"고 밝혔다.

hwangtae@fnnews.com 황태종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