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개학 추가 연기 따라 대구교육청, 학원·교습소 휴원 연장 권고

강은희 대구시교육감이 17일 오후 대구시교육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휴업 추가 연장에 따른 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교육부는 이날 "전국 유치원과 초·중·고교 개학을 오는 23일에서 다음달 6일로 2주 추가 연기한다"고 발표했다. 2020.3.17/뉴스1 © News1 공정식 기자
강은희 대구시교육감이 17일 오후 대구시교육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휴업 추가 연장에 따른 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교육부는 이날 "전국 유치원과 초·중·고교 개학을 오는 23일에서 다음달 6일로 2주 추가 연기한다"고 발표했다. 2020.3.17/뉴스1 © News1 공정식 기자

(대구=뉴스1) 이재춘 기자 = 교육부가 17일 각급 학교의 개학을 2주일 추가 연기하기로 결정하자 대구시교육청은 온라인 등을 통한 학생 생활지도와 상담에 나서고, 학원과 교습소에 휴원 연장을 권고하는 내용의 대책을 발표했다.

대구시교육청은 우수교사 등을 중심으로 가정학습지원단을 꾸려 교과별 온라인 가정학습 자료와 과제를 개발, 교사들에게 나눠줘 학생 교육 활동을 관리하도록 할 계획이다.

고3 수험생에게는 스마트폰 화상통화 앱이나 PC 프로그램, 유·무선전화 등으로 개별 맞춤형 진학 상담을 지원하기로 했다.

휴업 기간 학생 생활지도를 위해 담임교사가 학생과 하루 1회 이상 통화하고, 학생과 학부모의 정서 심리 지원을 위한 온라인 상담주간과 상담센터를 운영한다.


학원과 교습소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우려해 휴원 연장을 적극 권장하는 대신 실질적인 재정 지원이 이뤼지도록 관계기관과 협의할 예정이다.

교육부는 코로나19가 확산되자 유치원과 각급 학교의 개학일을 3월2일에서 9일, 9일에서 23일로 두차례 연기한데 이어 이날 또다시 4월6일로 2주간 미뤘다.

강은희 교육감은 "코로나19 확산세가 한풀 꺾였다고 하지만 다중이용시설에서 집단감염 사례가 계속 나타나고 있고, 학생용 마스크 보급이 원활하지 않아 이대로 개학을 한다면 학교가 또다른 집단감염원이 돼 지역사회로 확산을 부추길 수 있다"며 "학생 교육활동과 생활지도, 대입 진학지도 등을 통해 학습 공백을 최소화하겠다"고 말했다.